본문 바로가기
Move Together 현대모비스가 함께 하는 따뜻한 동행

보도자료

보도자료 내용
[장애아동 이동편의지원] 현대모비스, "장애인 배려하는 아름다운 사회 만들어요!" 2016.02.02

현대모비스가 장애인들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을 위해 장애아동을 주인공으로 한 동화책 <굴러라! 슈퍼바퀴>를 제작해 전국에 배포한다고 17일 밝혔다.

 

<굴러라! 슈퍼 바퀴>는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를 위한 동화로, 한 장애아동이 자신이 좋아하는 햄버거를 먹기 위해 휠체어를 타고 길을 나서는 우여곡절 외출 이야기다. 장애인에 대한 배려의 필요성을 어린이들이 쉽게 공감할 수 있도록 구성한 것으로, 1급 지체장애인인 어린이 문학 대표 작가 고정욱 씨가 집필했다.

 

현대모비스는 이 동화책 3,300권을 23일부터 전국 지역아동센터 및 장애인복지관 2,200여 곳에 순차적으로 배포한다. 어린이들에게 장애인에 대한 편견 없는 시각을 심어주고 이를 사회전반으로 확산시켜 글로벌 자동차 부품업체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는 취지다.

 

이는 현대모비스가 지난해부터 푸르매재단(주)과 함께 실시하고 있는 장애아동 지원활동의 일환이다. 현대모비스는 선천적인 장애 또는 교통사고로 인해 이동이 불편한 아이들을 매년 50명 씩 선정해 맞춤형 이동편의기구와 생필품 등을 전달하고 있다.

 

또한 평소 외출이 힘든 이들을 위해 현대모비스 임직원이 여행도우미로 나서 이들과 함께 힐링여행을 주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장애아동들에게 물질적 지원뿐만 아니라 심리적 치료와 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것으로, 이번 동화책 배포도 그 맥락을 함께 한다.

 

<굴러라! 슈퍼 바퀴>의 저자 고정욱 작가는 “장애인의 이동권 보장을 위한 우리 사회의 노력이 계속되고 있지만 아직 미흡한 곳이 많다”며, “이번 동화책을 계기로 장애인 이동권에 대한 사회전반의 관심을 일으켜 장애인들이 언제 어디서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세상이 빨리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 홍보실장 장윤경 상무는 “글로벌 부품업체 자동차 업체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교통사고 피해자나 선천적 이동장애를 겪는 이들을 위한 지원활동을 다방면으로 고민하고 있다”며 “모든 장애인들이 편견 없는 사회에서 더욱 나은 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활동을 이어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우리 사회와 아름다운 동행을 실천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어린이들에게 과학에 대한 흥미를 키워 과학영재로 육성시키기 위한 ‘주니어공학교실’을 전국 초등학교에서 10년째 실시해 오고 있으며, 2010년부터는 어린이들의 빗길 교통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투명우산을 매년 10만개씩 제작해 전국 어린이들에게 배포하고 있다. 또한, 자연환경 보존을 위한 충북 진천군 일대에 숲을 조성하는 ‘미르숲’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는 현대자동차그룹이 ‘함께 움직이는 세상’이라는 슬로건으로 실천하고 있는 그린무브(Green Move), 해피무브(Happy Move), 이지무브(Easy Move), 세이프무브(Safe Move) 등 4대 무브 활동의 일환으로,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장애아동 이동편의기구 지원활동(이지무브)을 실시함으로써 4대 무브활동을 모두 완성했다. 

장애인식개선 동화책1.jpg (73 KB)  

장애인식개선 동화책2.jpg (70 KB)

▲ 현대모비스가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인식개선을 위해 장애아동을 주인공으로 한 동화책 <굴러라! 슈퍼바퀴>를 제작해 전국 지역아동센터에 배포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