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ove Together 현대모비스가 함께 하는 따뜻한 동행

보도자료

보도자료 내용
[투명우산 나눔] 어린이 안전이 최우선… 투명우산 10만개 나눔 2017.04.28
현대모비스는 사회공헌활동에서도 자동차 부품 전문기업의 철학을 담고자 한다고 26일 밝혔다.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한 ‘투명우산 나눔 캠페인’, 과학영재 육성을 위한 ‘주니어 공학교실’, 지역사회 환경개선 프로젝트인 ‘친환경 생태숲 조성’, ‘장애아동 이동편의 지원’이 대표적인 사례다. 어른보다 주의력, 판단력이 떨어지는 아이들은 비오는 날이면 우산이 시야를 가려 교통사고 위험이 높아진다.  

현대모비스는 2010년부터 매년 투명우산 10만개를 제작해 전국 초등학교에 무료 배포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누적 70만개, 전달 학교는 1091개교에 달한다. 2013년부터는 중국으로 넓혀 매년 3만개를 전달하고 있다. 주니어 공학교실은 과학영재를 육성, 지역발전에 기여한다는 취지로 2005년 용인 기술연구소 인근에서 시작, 13년째 운영하는 프로그램이다. 2014년부터는 전국 시·도에서 이동과학버스를 활용해 ‘찾아가는 공학교실’을 운영 중이다. 이 프로그램 역시 중국과 독일, 중남미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가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한 ‘투명우산’을 전달한 뒤 관련 교육을 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제공
자동차가 매연을 내뿜는 제품이다 보니 ‘친황경 생태 숲’을 조성하는 사회공헌사업도 빼놓을 수 없다. 충북 진천의 경우 2012년부터 100억원을 투자해 108ha(약 33만평) 규모의 숲을 조성, 진천군에 기부채납할 예정이다. ‘장애아동 가족여행’ 프로그램은 교통사고 또는 선천적인 장애로 신체활동이 어려운 장애아동 가족들을 대상으로 여행 도우미 역할을 하는 사업이다. 올해부터는 그룹 전략을 반영, 4개 테마에서 6대 테마로 확대 개편을 추진 중이다. 

목록